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9758 0562020040159199758 08 08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85718186000 1585718198000

5G 상용화 10개월 만에 가입자 500만명 돌파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회선 통계 발표 / 2월 5G 가입자 536만699명 / 전월 대비 40만여명 증가 / SKT, KT, LGU+ 순



세계일보

문재인(가운데) 대통령이 지난해 4월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세계 최초 5G 상용화, 대한민국이 시작합니다’ 행사에서 출연진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4월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한 이후 10개월여 만에 국내 가입자가 500만명을 돌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일 발표한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회선 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5G 가입자는 536만699명으로 1월 가입자(495만8439명)보다 8.1%(약 40만2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사별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이 240만7413명(점유율 44.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KT 162만2015명(30.2%), LG유플러스 133만953명(24.8%) 순이다. 알뜰폰 5G 누적 가입자는 318명으로 집계됐다.

5G 가입자는 지난해 4월 이후 매달 30만명에서 최대 88만명까지 폭발적으로 증가해오다 지난 1월 29만명으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그러나 2월 한 달 가입자가 전월 대비 40만명 이상 늘면서 다시 증가폭이 벌어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0 사전 예약 및 개통 영향으로 풀이된다.

또한 온·오프라인 매장들이 갤럭시 S10 5G 등 이전 모델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재고를 소진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통신업계는 오는 5월 LG전자가 5G 매스(대중)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선보이고, 삼성전자가 2분기 내로 갤럭시 A51과 A71 등 중저가 5G 단말기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5G 가입자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지난 2월까지 국내 이동통신 전체 가입자는 6906만7099명으로 조사됐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 2872만2476명(42.1%)으로 1위를 차지했다. KT는 1778만7651명(26.1%), LG유플러스는 1398만7768명(20.5%)으로 집계됐다. 알뜰폰 가입자는 761만1640명이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