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6555 0242020040159196555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6652691 false true true false 1585712287000 1585712472000 related

‘강남출마’ 태영호 “北김정은 비핵화 의지 없다…현실맞는 정책 펴야”

글자크기

1일 CBS라디오 ‘김현정 뉴스쇼’서 밝혀

“일방적인 대북정책 실패할 수밖에 없어,

북한의 현실 봐야” 현 정부 에둘러 비판

합리적·이행 가능한 대북정책 정치철학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고위급 탈북자 출신으로 21대 총선에 뛰어든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후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절대 비핵화 의지가 없다”며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 대북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며 에둘러 비판했다.

태 후보는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전화 출연해 “북한의 현실을 제대로 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 30여년 동안 공직자 생활을 한 만큼, 김정은은 절대 비핵화 의지가 없다(고 본다)”며 “현 정부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가 있는데 외부에서 잘해 주지 못해서 그게(비핵화) 안 된다라는 기준이나 이런 출발점 자체를 완강히 반대한다”고 했다.

이데일리

제21대 총선에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후보로 출마하는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사진=연합뉴스).


태 후보는 북측의 그간 태도와 발언들을 예로 들면서 “북한 당국 자체도 핵무기를 포기하거나 내려놓겠다고 말한 적이 없다. 북한이 이야기하고 있는 건 북한이 아닌 한반도 전역에서의 비핵화”라면서 “아주 애매한 표현을 쓰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말하고 있는 것을 현실 있는 그대로 국민들에게 전달해야 된다”며 “북한의 현실을 보지 않고 우리의 일방적인 생각을 가지고 펴는 대북 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현 상황(교착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이 이를(실패한 대북정책이라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는 북한의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대북 정책이 나은 필연적 결과”라고 했다.

태 후보는 “북한의 선의를 믿고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뒤 지금까지 결국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무엇을 했냐”고 반문하면서 “강경이냐 아니냐 이런 표현보다도 북한의 현실에 맞는 합리적이고 이행 가능한 정책을 써야 한다”는 것이 자신의 대북정책 정치철학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김성곤 후보와 양자대결을 펼치고 있는 태 후보는 2016년 8월 가족과 함께 한국에 입국, 귀순한 북한 외교관 출신이다. 그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염증과 대한민국 사회와 자유민주주의 체계에 대한 동경, 그리고 자녀 장래 문제 등으로 탈북, 귀순했다.

이데일리

태영호(태구민) 미래통합당 강남구갑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강남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