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5281 0032020040159195281 05 0506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558600 false true false false 1585709674000 1585709681000

도쿄올림픽 연기에 6월 여자축구 PO 백지화…"새 일정 협의"

글자크기

"내년 상반기 개최 1순위·올해 하반기 개최 2순위 놓고 협의"

연합뉴스

한국과 중국의 여자축구대표팀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6월로 옮겨진 중국과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PO) 일정을 올해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로 다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1일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된 만큼 여자축구 PO 일정을 다시 바꾸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라며 "6월 PO 일정은 도쿄올림픽이 올해 열린다는 것을 전제로 결정된 만큼 백지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중국축구협회, 아시아축구연맹(AFC)과 새로운 일정을 놓고 협의를 해왔다"라며 "1순위는 내년 상반기, 2순위는 올해 하반기"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PO는 애초 2월에 예정됐지만 코로나19 때문에 한국과 중국에서 '홈 앤드 어웨이' 경기가 불가능해졌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AFC가 최종 협의해 6월(4일, 9일)로 연기를 확정했다.

어렵게 결정한 6월 PO 일정은 도쿄올림픽이 7월에 예정대로 개최된다는 전제에 따라 결정된 날짜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가 올해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결정하면서 사정이 달라졌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6월 PO는 7월 개막하는 올림픽 일정에 맞추기 위한 조치였다"며 "올림픽이 연기된 만큼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 상황에서 6월에 PO를 치를 이유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협회, AFC와 새로운 PO 일정을 위해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IOC와 FIFA도 선수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만큼 코로나19 사태 추이를 지켜보면서 최적의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