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4615 0022020040159194615 02 02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708742000 1585708787000 related

코로나19 효과?…미세먼지 작년보다 27% 줄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29일 오후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하늘매화길에 다양한 종류의 매화들이 만개해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발 미세먼지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추진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시행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정부에 따르면 계절관리제 기간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당 24㎍(마이크로그램)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3㎍/㎥)보다 27%가량 감소했다.

중앙일보

계절관리기간 초미세먼지 좋음·나쁨·고농도 일수 변화. [환경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좋음’ 일수는 2배 이상 증가(13→28일)한 반면, 나쁨 일수는 37%(35→22일)나 줄었다. 특히 초미세먼지 농도가 51㎍/㎥를 넘는 고농도 일수가 18일에서 2일로 무려 89%가 줄었다.

서울의 경우 28㎍/㎥를 기록해 지난해(35㎍/㎥)보다 약 20% 정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됐다. 개선 폭이 가장 큰 지역은 광주 및 전북으로 약 33%(광주 33→22㎍/㎥, 전북 39→26㎍/㎥) 수준으로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내려갔다.



“기상 여건·코로나19 등 복합적으로 작용”



중앙일보

경기도 수원시 세계문화유산 화성(華城) 성곽 주변에 벚꽃이 만개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렇게 초미세먼지 농도가 최근 개선된 게 계절관리제의 정책효과, 기상영향, 코로나19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여건의 경우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해 다소 유리하게 작용했다. 평균기온과 바람이 약한 대기정체일수, 습도는 미세먼지 발생에 불리했으나, 강수량(111→206mm)과 동풍일수(7→22일)가 크게 늘면서 대기질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국내 미세먼지 농도에 큰 영향을 중국발 미세먼지도 올겨울에는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생태환경부 발표자료와 국립환경과학원 분석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중국 전역의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49㎍/㎥로 지난해 같은 기간 55㎍/㎥에서 11%가량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한국과 가까운 징진지(베이징·텐진·허베이) 및 주변 지역의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지난해 대비 12%(88→77㎍/㎥)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진행된 각종 감축 정책으로 미세먼지 발생량을 줄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정부에 따르면, 발전부문에서는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중단 확대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을 39% 줄였다. 또, 111개소 대형사업장의 자발적 감축 협약 이행으로 협약 참여 사업장의 미세먼지 배출량 역시 30%가 줄었다.

정부는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 국립환경과학원을 중심으로 대기질 수치 모델링을 거쳐 이달 말에 계절관리제의 종합적인 검토 결과를 내놓을 계획이다.

또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법적 근거가 담긴 미세먼지 법 개정안이 지난달 31일부터 시행되면서 앞으로 매년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은 큰 성과”라면서 “최근 미세먼지 개선의 종합적인 원인 등 이번 계절관리제의 시행성과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보다 개선된 차기 계절관리제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