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3855 0032020040159193855 02 02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5708097000 1585708121000 related

코이카 신축한 네팔 병원 '정부 지정 코로나19' 시설로 활용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이카 세운 네팔 신축 병원 코로나19 시설로 지정
코이카가 네팔 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수도 카트만두 인근에 건립한 병원이 4월 1일부터 코로나19 대응 시설로 지정됐다.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개발협력 대표기관인 코이카(KOICA)는 네팔에 신축한 의료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수도 카트만두 서쪽 인근의 누와꼿 군립 병원이다. 코이카는 2015년 네팔 대지진으로 붕괴한 의료보건 체제 재건을 위해 900만 달러(110억원)를 들여 연면적 3천340㎢에 3층 규모로 건립했다.

병원은 응급실, 외래병동, 수술실, 집중치료실, 치과, 사무실 등을 갖췄고 3월 말 개원 예정이었으나 현지의 열악한 의료 사정을 고려해 코로나19 대응에 우선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5명 발생한 네팔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21일부터 공항을 폐쇄했고, 24일부터 4월 7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통행금지를 시행 중이다.

코이카는 전담 병원으로 지정되자 우선 10개의 격리 병상을 설치해 격리병동 운영에 들어갔고 의심 환자부터 받고 있다. 이 병동은 병원 내 중앙산소공급시설을 활용해 호흡이 불안정한 환자 치료도 가능하다.

코이카는 코로나19 초기 대응이 중요하다는 판단으로 지역 감염 환자 발생 상황에 따라 격리 병동을 추가하기로 했다.

병원 책임자인 라이 쿠마르 람 박사는 "코로나19는 초기 집중 대응이 중요한데 현대화된 의료시설을 갖춘 병원이라 모두가 안심하고 있다"며 사의를 표했고, 고성훈 코이카 네팔사무소장은 "코로나19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팔은 산악 지형 중심의 낮은 도로 공급률과 만성적인 의료보건 시설·인력 부족으로 국민들이 제대로 된 보건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누와꼿 군립병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되면 일반 병원으로 전환해 지역민 3만2천여명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