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2888 0432020040159192888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6229000 1585719989000 related

국기에 목례 황교안 · '민' 썼다 지운 김종인…'현충원 해프닝'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목례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1일 현충원을 참배하는 과정에서 잇단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박형준·신세돈·심재철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선대위 지도부가 일제히 참석했습니다.

나경원·지상욱·김삼화·이동섭·김웅·배현진 등 수도권 출마자들도 함께했습니다.

첫 번째 해프닝은 현충탑 앞에서 일어났습니다.

현충탑 앞 국기를 향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할 때 다른 참석자들과 같이 왼쪽 가슴에 오른손을 얹었던 황 대표가 손을 내리고는 허리를 숙여 국기를 향해 인사를 한 것입니다.

황 대표는 자신의 왼편에서 참배를 진행하던 양섭 국립서울현충원장이 묵념하듯 목례를 하는 것을 보고 자세를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현충원 관계자는 "따로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기에 대한 경례는 가슴에 손을 얹어 하는 것이 맞다. 참배객이 많다 보니 원장님이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을 작성할 때는 김종인 위원장의 실수가 나왔습니다.

SBS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방명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방명록에 "구국의 일념으로 자유민주 국가를 회복하겠습니다. 2020. 4. 1"이라고 쓴 뒤 자신의 직책과 이름을 적는 순서에서 '민'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적었습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던 터라 습관적으로 '민주당'을 쓰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습니다.

황 대표는 방명록에 '바꿔야 삽니다. 위대한 대한민국, 굳게 지키겠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