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91640 0032020040159191640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5705794000 1585708715000

중동에 코로나19 시한폭탄 '째깍'…분쟁 많은데다 보건체계 취약

글자크기

BBC 분석…시리아·예멘뿐만 아니라 사우디·이스라엘도 위험

성지순례·재정난·제재·전쟁·난민캠프 등 창궐 증폭할 악재 산적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이 이어지는 가운데 중동의 경우 진행 중인 분쟁이 많고 공중보건을 포함한 국가 기반 체계가 취약해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BBC는 31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 중동에 임박한 시한폭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코로나19가 서서히 중동에 침투를 시작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연합뉴스

차량 승객 체온 측정하는 이란 코로나19 자원봉사자
(테헤란 AFP=연합뉴스) 이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시 간 이동 금지령을 내린 26일(현지시간) 이란 자원봉사자가 테헤란-엘부르즈 고속도로를 지나는 모든 차량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ucham1789@yna.co.kr



방송은 먼저 중동에서 이번 사태를 악화할 수도 있는 특징으로 종교를 제시했다. 일반 시민의 삶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초정통파 유대교 사회에선 사회적 거리 두기 권고를 채택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시리아에서 이라크로 돌아오는 시아파 순례자들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송은 이러한 움직임은 코로나19의 확산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그간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유가 전쟁은 가격을 급락시키고 중동의 경제적 토대 역시 악화시킨 가운데 중동 국가 정부들은 대체로 기업 임금과 산업계를 지지하기 위한 거대 공공투자 재원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라고 BBC는 설명했다.

중동에선 이미 분쟁이 진행 중인 데다가 그 결과로 인한 난민 수도 상당한 상황이다.

방송은 "시리아, 리비아, 예멘은 제한된 재원과 의료 기반시설을 가져 상당한 부분에서 부실한 국가"라며 시리아 반군 지역에선 병원과 의료시설이 정부군과 이를 지원하는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았다고도 지적했다.

시리아 정부는 지난 23일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를 보고했지만, 반군의 마지막 거점으로 거론된 이들립에서 환자가 발생했다는 내용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국제 인도주의 의료구호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코로나19가 그 지역에서, 특히 사람들로 넘쳐나고 위생 관리가 좋지 않은 정착지 (난민)캠프에서 매우 급속히 퍼졌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차량으로 코로나19 임시병원 꾸미는 사우디
(제다 로이터=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의 킹 파드 메디컬 시티 주차장에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병원으로 활용할 차량들이 집결하고 있다. jsmoon@yna.co.kr



난민 지원단체 국제난민(RI)은 시리아, 이라크, 레바논, 터키 등지 난민이 최소 1천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한다.

이들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나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는 현실적으로 따르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렇기 때문에 중동의 취약한 공중보건 체계는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또 하나의 시험대로 거론된다.

가자 지구와 서안은 잠재적인 위기 지역이 될 수도 있다고 BBC는 지적했다.

BBC는 이스라엘이 은밀하게 서안 팔레스타인인들에게 일부 장비를 이동했고 의료인력을 위한 교육과정이 운영 중이라고 소개한 뒤 "그러나 중동에서 모든 갈등을 제쳐놓을 기회는 매우 적다"고 전했다.

대(對) 이란 제재를 통해 최대한의 압력을 취하는 미국에 관해서도 이를 완화할 것이라는 전망은 나오지 않는다.

미국의 다수 전문가는 이러한 제재가 이란의 의료장비 구입 역량을 더욱더 어렵게 할 것으로 보고 있다.

BBC는 "전쟁과 전염병은 역사를 통해 병행하면서 재난을 만들어왔다"면서 현재는 위기 사태의 초기 단계인데, "중동은 더 큰 혼돈에 빠질 수도 있다"며 지금보다 향후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따르면 이란의 확진자는 4만4천605명으로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많고, 이스라엘 5천358명, 사우디아라비아 1천563명, 이라크 694명, 시리아 10명 등으로 나타났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