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9217 0512020040159189217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3040000 1585703049000 related

황교안 "야당에 힘 실어 견제와 균형을 복원해 달라"

글자크기

"친문세력 내로남불에 공정과 정의의 가치는 바닥으로 떨어져"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 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0.4.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일 4·15 총선과 관련 "야당에 힘을 실어 견제와 균형을 복원시켜달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이 어떤 길을 갈 것인지를 결정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 "지난 3년간 실패가 입증된 길을 계속 고수하느냐, 바꿔서 사는 새로운 길을 가느냐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냉철하게 지난 3년을 돌아봐야 한다"며 "경제는 끝없이 추락해 민생이 도탄에 빠졌고, 안보는 무너지고 외교는 철저히 고립됐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권력의 안위만 쫓는 정권이 자유민주주의의 근간도 허물어뜨렸다"며 "친문세력의 위선과 내로남불에 공정과 정의의 가치는 바닥으로 떨어졌지만 이 정권은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바꿔야 산다"며 "국정을 전면적으로 대수술하고 잃어버린 3년, 뒷걸음질 친 3년을 속히 만회해 세계와 피 말리는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금 우리끼리 서로 손가락질하며 적대시하고, 나라 곳간을 거덜 내면서 빚잔치를 벌일 때가 아니다"며 "망가진 경제생태계를 속히 복원하고, 구멍 뚫린 안보와 외톨이가 된 외교도 재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의 선택이 나라를 바로잡을 수 있다"며 "통합당이 국민께 고통만 주는 잘못된 국정을 바로잡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의 길을 닦겠다"고 강조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