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9080 0292020040159189080 05 0507003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2860000 1585702895000

‘토미 존 수술 대가’ 앤드류스 박사, 코로나 유행기간 수술 안한다

글자크기
OSEN

[사진] 보스턴 레드삭스 크리스 세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길준영 기자] 토미 존 수술에 있어서 가장 유명한 제임스 앤드류스 박사가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수술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매체 야후스포츠는 1일(이하 한국시간) “플로리다주는 지난 21일 의학적으로 필수적이거나 긴급하지 않은 수술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에 플로리다주에 기반을 두고 있는 앤드류스 박사는 토미 존 수술을 포함해 선택적인 수술을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앤드류스 박사는 대변인을 통해 “우리는 정부 방침에 따라 토미 존 수술을 포함해 긴급하지 않거나 응급상황이 아닌 수술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규제를 따라 지금부터 모든 수술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앤드류스 박사의 결정은 토미 존 수술이 ‘필수적인 수술’인지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최근 메이저리그 투수들 중에서는 시즌이 연기되자 이에 맞춰 토미 존 수술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크리스 세일(보스턴 레드삭스), 노아 신더가드(뉴욕 메츠) 등 리그 정상급 투수들도 모두 토미 존 수술을 받았다.

세일의 수술을 집도한 닐 엘라트라체 박사는 투수들에게 토미 존 수술이 ‘필수적인 수술’이라고 항변했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나도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토미 존 수술에 의료자원을 투입하는 것을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하지만 투수들의 일생을 생각하면 토미 존 수술은 필수적인 수술이다. 만약 한 투수가 커리어에서 한 시즌 대신 두 시즌을 잃게 된다면, 그것은 더 이상 필수적이지 않거나 중요하지 않은 선택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신더가드의 동료 피트 알론소도 토미 존 수술이 꼭 필요한 수술이라고 강조했다. 알론소는 “누가 어떤 수술이 필수적인지 판단하는가? 신더가드나 다른 선수들의 수술은 코로나19와 싸우는 최전선 의사들이 아닌 정형외가 의사들이 수술을 집도하기 때문에 다른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면서 “큰 수술을 받고 싶어하는 운동선수는 없다. 수술이 정말로 필요하기 때문에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야후스포츠는 “운동선수들은 일반인들이 꿈만 꿀 수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이미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그렇기 때문에 의사들이 토미 존 수술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자 운동선수들이 꼭 필요하지 않은 수술을 받고 있다는 주장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