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8381 0202020040159188381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85701874000 1585701979000 popular

‘맛남의 광장’ 김희철X송가인, 투닥투닥 현실 남매 케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이 진도의 또 다른 특산물인 ‘봄동’을 활용한 레시피를 공개, 농민들에게 힘을 보탤 예정이다.

진도 봄동은 겨울철 노지에 파종을 시작해 한겨울 해풍을 맞고 자라 아삭한 식감과 단맛을 자랑한다. 그러나 봄동은 봄에 나는 채소로 인식돼 정작 대목인 겨울철에는 소비량이 적다고 전해졌다. 심지어 공급과잉으로 10년째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고.

백종원과 양세형은 봄 채소라는 오해로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봄동 농가를 직접 찾아 나섰다. 농민은 “봄동은 한겨울이 제철인데 소비자들은 출하가 끝난 봄에 찾는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앞으로 ‘봄동’을 ‘겨울동’이라 부르겠다고 말하며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이어진 요리 연구 시간에 백종원은 봄동을 이용한 ‘겨울동 비빔밥’을 선보였다. 여기에 송가인은 ‘겨울동 비빔밥’의 핵심 요소인 ‘봄동 무침’ 또한 야무지게 무쳐내 특별함을 더했다.

한편 지난주 ‘요알못’ 이미지를 탈피, ‘진도 파스츄리’의 메인 요리사로 활약했던 김희철은 ‘겨울동 비빔밥’ 연구에서도 플레이팅까지 꼼꼼히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백종원에게 일대일 코칭까지 받으며 플레이팅에 열을 올렸다.

그러나 백종원을 만족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 송가인 또한 “비비는 것도 맛없게 비빈다”라며 팩트 섞인 잔소리를 보태 현장을 폭소케 했다. 결국 김희철은 “내가 가인이 동생이었으면 엄청나게 혼났을 것 같다”라며 백기를 들었다고 한다.

송가인과 멤버들의 투닥투닥 현실 남매 케미와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줄 ‘겨울동 비빔밥’ 레시피는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