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6993 0362020040159186993 02 02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0100000 1585701307000 related

유시민, 윤석열 최측근-채널A 표적 의혹에 “쫄리는 것 없다”

글자크기
MBC “유시민 치자” 신라젠 수사 관련 검언 유착 의혹 제기

유 이사장 “검찰이 엮으려는 움직임 있으니 조심하라 들어”
한국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현직 검사장과 언론사 기자가 유착해 자신을 표적으로 삼아 비위를 추적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미 검찰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있었다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이사장은 31일 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을 잘 아는 법률가분이 ‘검찰이 구속된 한 CEO의 문제를 (유 이사장과) 엮으려는 움직임이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며 “내가 쫄리는 게 있으면 긴장하겠는데 쫄리는 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검찰이 자신과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추적했다며 검찰 측 입장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극우 유튜버들과 언론이 신라젠 사건과 관련해 내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떠들어 대고 윤 총장이 수사 인력을 보강했다고 할 때 내 이름이 나오길래 ‘뭘 하려 그러나’하는 불안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윤 총장이 장모와 부인 사건 때문인지 요즘 활동을 더 안 하는 것 같다”며 “신천지 압수수색에 소극적이었던 것을 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나를 손 볼 시간이 없는 건가”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같은 날 MBC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들며 구속 상태인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에게 “유 이사장의 비위를 알려주면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라고 압박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보냈다.

MBC가 확보한 녹취록에서 해당 기자는 검찰이 신라젠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에 대한 수사를 재개했다며 “유시민은 솔직히 개인적으로 한 번 쳤으면 좋겠다. 유시민을 치면 검찰에서도 좋아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윤 총장의 최측근 검사장과의 통화내용을 읊으며 “제가 검찰과 제일 신뢰관계가 형성돼있고 충분히 검찰과 협의해 자리를 깔아줄 수 있다”고 선처를 받도록 도와줄 수 있다는 취지로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채널A 기자가 언급한 검사장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채널A는 MBC 보도 이후 자사 저녁 뉴스를 통해 “채널A 기자가 이 전 대표 측으로부터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는 부탁을 받아온 사실을 파악하고 즉각 취재를 중단시켰다”며 “해당 기자가 취재원의 선처 약속 보장 등 부당한 요구를 받아들인 적은 없으나, 취재 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상을 조사하고,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