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6756 0432020040159186756 01 01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99873000 1585699927000 related

선관위 "현수막에 '후보는 민주당, 정당은 시민당' 못 쓴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왼쪽), 최배근 공동대표와 손을 맞잡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을 앞두고 모(母) 정당이 홍보 현수막에 위성 정당을 함께 홍보하는 내용을 담을 수 없다고 1일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정당 선거사무소에 정당 홍보에 필요한 사항을 현수막에 게재하는 것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총장은 선관위에 "민주당이 정당으로서 홍보 목적 또는 정강·정책에 따라 '후보자'가 아닌 '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연대하는 내용이나, 시민당을 지지하는 표현을 정당 홍보 현수막에 게재하는 것이 가능하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면서 홍보 문구의 예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당은 더불어시민당', '후보도 더불어, 정당도 더불어 더불어민주당, 행복한 시민과 함께 합니다'를 들었습니다.

이에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 따른 정당 선거사무소에 게시하는 현수막에 자당의 홍보에 필요한 사항의 범위를 넘어 특정 정당과 연대 사실을 게재하거나, 특정 정당을 지지·추천 또는 반대하는 내용을 게재하는 경우 행위 양태에 따라 법에 위반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선관위는 고등학교 학생회가 선거법에서 정한 후보자 초청 대담·토론회를 개최할 수 있는지를 묻는 경남선관위원장의 질의에는 "고교 학생회가 자체 계획과 경비로 개최할 수 있지만, 고교가 소요 비용을 지원하는 등 그 토론회를 후원하는 것은 행위 양태에 따라 법에 위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