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6701 0102020040159186701 01 0101001 6.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99777000 1585699886000 related

손혜원, 유시민 보도 지적한 진중권에 “진짜 이상한 사람”

글자크기
서울신문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손혜원(왼쪽)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10일 국회 의원회관 손혜원 의원실에서 공개 유튜브 방송을 하고 있다. 2020.3.1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혜원 열린민주당 의원이 1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검찰 관련 보도에 의문을 제기하자 “이 대목의 진짜 이상한 사람은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MBC의 ‘유시민 이사장 비위 달라며 가족을 인질로 협박한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관련 보도에 대해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무튼 조만간 뭔가 큰 게 터져나올 것만 같은 박진감”이며 “이게 한국이라는 나라에 사는 보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석열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고, MBC에서는 윤석열의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하고, 열린민주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내고…무슨 일이 벌어지는 걸까?”라고 언급했다.

또 “기자의 보도는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비례대표 전담 열린민주당 중앙당 창당 -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정봉주 전 의원이 추진한 비례대표 전담 정당 열린민주당이 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왼쪽부터 이 당 최고위원을 맡은 무소속 손혜원 의원, 대표를 맡은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 정 전 의원.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개혁을 내세우는 열린민주당은 MBC의 보도를 지지하며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본인의 최측근이라는 검사장과 채널A 사이의 정치공작을 보고받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직접 밝히라고 주장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는 ‘유시민 이사장 비위 달라며 가족을 인질로 협박한 채널A 기자와 검사장을 처벌해주시고 윤석열에게 책임을 물어주세요’란 청와대 국민청원을 공유하며 출국금지와 감찰조사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