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5663 0512020040159185663 04 0403003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98609000 1585700705000

美질병센터 "당뇨병·폐질환·심혈관질환·흡연자, 코로나에 취약"

글자크기

확진자 7162명 예비조사 결과

뉴스1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당뇨병·만성폐질환·심혈관질환 등 기저질환 보유자들이나 흡연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밝혔다.

CNBC에 따르면, CDC는 지난 2월12일부터 3월28일까지 미국 내 50개주와 미국령 지역 4곳에서 발생한 확진자들 가운데 7162명을 대상으로 한 예비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 37.6%는 1개 이상의 기저질환이나 위험 요소를 보유하고 있었다. 가장 흔히 보고된 기저질환은 당뇨병과 만성폐질환, 심혈관계 질환이었다. 이런 질환을 보유한 이들은 병원에 입원하거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을 확률이 더 높았다.

또 CDC 조사 결과 중환자실 환자들 중 78%가, 입원 환자들 중 71%가 1개 이상의 기저질환을 갖고 있던 반면 입원하지 않은 환자들 중 기저질환 보유자는 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CDC는 "기저질환을 보유한 이들은 한 달 정도 약물 치료를 받고 2주 분량의 식량과 생필품을 구매해 그동안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는지 지켜보라"고 권고했다.

다만 이번 조사에선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국무부 전세기로 귀국한 확진자와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들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past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