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4662 0032020040159184662 06 0602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9622382 false true true false 1585695602000 1585695625000 popular

[시청자가 찜한 TV] 김희애가 그리는 '부부의 세계' 1위

글자크기
연합뉴스

'부부의 세계' 김희애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영원할 줄 알았던 인생의 반려자가 지옥에서 온 배신자로 둔갑하는 것은 한순간이었다.

1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3월 넷째 주(3월 23일∼29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하단 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JTBC '부부의 세계'가 단숨에 1위를 차지했다. CPI 지수는 290.4.

지난 27일 첫 방송 후 '부부의 세계'는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부부클리닉-사랑과 전쟁'에서 볼 법한 남의 가정 불륜은 언제나 재밌는 구경거리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19세 이상 시청가도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파격적인 시청 등급 때문일까.

만약 두 가지 이유가 전부라면 ' 부부의 세계'는 그저 자극적인 인기만을 노린 그저 그런 드라마로 취급받았을 것이다. 그러나 1, 2회만 방영된 상태에서 잇따르는 호평은 이 작품이 드라마 제목에 충실하게 보편적인 '부부의 세계'를 설득력 있게 그려냈기 때문으로 보인다.

부부 관계는 세상에서 가장 가깝고 친밀한 관계지만 피로 얽혀있지 않아 실상은 '남남'인 사이다. 둘 사이는 어떠한 비밀도 없는 채로 죽을 때까지 영원해야 할 것 같지만, 기실 '사랑'이라는 감정 하나가 깨지면 걷잡을 수 없이 파국으로 치닫는 불안정한 관계이기도 하다.

드라마는 지선우(김희애 분)의 시선에서 그가 믿었던 부부 관계가 한순간에 깨져버리는 과정을 예민하게 포착한다. 남편 이태오(박해준)의 머플러에 붙어있던 가느다란 머리카락 한 올은 선우를 단단하게 감싸고 있던 세계에 균열을 내기 시작한다.

남편이 지난 1년간 비서 교체 사실을 숨겨온 것부터 시작해 수상한 퇴근 시간, 좋게 들리지만은 않는 이웃 부부와 직장 동료의 남편에 대한 칭찬은 선우 안에서 연쇄 반응을 일으키고 의심은 증폭한다. 선우는 마침내 남편의 생일파티에서 모두가 웃는 가운데 혼자 덩그러니 떨어져 자신이 철저히 기만당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김희애가 제작발표회에서 "그동안 연기한 배역의 스펙트럼이 다 섞여 있는 것 같다"고 할 정도로 그는 극에서 여성스럽고 연약해 보이다가도 어느 순간은 무섭게 변한다. 극과 극을 오가는 연기를 하면서도 자신만의 호흡을 유지하며 캐릭터를 빚어내는 '경지'는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모완일 PD의 연출은 섬세하다. 선우의 의심이 시작된 이후 태오의 지저분한 습관(갈비찜 국물을 뚝뚝 떨어뜨리며 먹거나 자기가 먹은 식기를 세척기에 넣지 않는 것)이 크게 강조되는 장면이나 태오의 모친이 입원한 병원에서 부부가 각자 차를 몰고 집으로 돌아오는 스릴러적인 장면은 모두 원작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엔 없는 것들이다. 모 PD는 시청각과 장르의 힘을 적재적소로 활용하며 이 부부가 휘말린 감정의 소용돌이로 우리를 이끈다.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원작 '닥터 포스터' 다시 보기도 크게 늘었다. 3월 넷째 주 웨이브(wavve) 미국·영국 드라마 차트에서 4위로 신규 진입했다.

한편, 지난주에 방송한 프로그램 중 tvN 드라마 '반의반'(228.8),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3'(228.1), MBC TV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224.4)이 각각 5, 8, 9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CPI 지수 = 지상파 방송 3사와 종합편성채널, 기타 케이블 방송 등에서 프라임 시간대 방송하는 드라마, 연예·오락, 음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인기도를 파악하는 지표다. 주간 단위로 프로그램 관련 3가지 실측 데이터(주요 포털 6개사 직접 검색자 수, 소셜미디어 버즈량, 7개 주요 동영상 플랫폼 내 프로그램 무료 동영상 주간 조회 수)를 200점 기준 표준점수로 환산해 평균을 산출한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