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4365 0182020040159184365 02 02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694224000 1585694289000 related

서울아산병원서 9살 여아 코로나19 확진…응급실 오기전 간곳은?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보도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최대 종합 병원인 서울아산병원도 코로나19에 뚫렸다.

입원 치료 받던 9살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아이는 당초 호흡기 질환으로 응급실을 찾은 건 아니었는데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 성모병원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은 입원 치료 받던 9살 여자 어린이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 여아는 지난 26일 아산병원 응급실에 처음 방문했을 때 받았던 진단 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 다음날인 27일 1인실에 입원한 뒤에도 병원 측의 감염병 예방 시책에 따라 주기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았는데 이때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확진 판정 직후 이 여아를 음압병실로 옮겨 치료하는 한편, 소아병동의 주변 입원 환아들도 모두 1인 음압병실로 격리 조치했다.

또 병동 간 이동 제한 조치를 내리는 한편, 의료진 등 병원 내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조사 이후에 (의료진 격리 조치) 결정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이 9살 어린이 환자가 당초 호흡기와는 무관한 증상으로 응급실을 찾았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 어린이 환자가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 오기 전인 지난 25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에 들른 이력이 있다는 병원 측 설명을 토대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