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최측근-채널 A 유착 의혹…"유시민 엮도록 협조하라"

댓글 1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31일 MBC 뉴스데스크는 채널A 기자가 신라젠의 전 대주주인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관련한 비위를 요구한 내용을 보도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MBC 뉴스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권 반발…"충격적인 정치공작"

[더팩트|문혜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검사가 종편채널 기자에게 일부 정보를 흘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달 31일 MBC 뉴스데스크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와 채널A 사회부 기자의 유착 관계 의혹을 전격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채널A의 법조팀 기자라고 밝힌 모 기자가 검찰이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한 수사를 다시 시작했다며 신라젠의 전 대주주인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당시 이 전 대표는 7000억 원에 달하는 불법 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됐다. 해당 기자는 이 전 대표의 대리인에게 "유시민 이사장을 엮을 수 있게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 전 대표에게 "모든 의혹을 이 전 대표에게 넘기는 윗선의 '꼬리 자르기'가 있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현 여권 인사들의 관련성에 대해 알고 싶다"고 했다. 이후 이 전 대표 측과 통화에선 "가족 와이프나 자녀가 마음에 걸리나. (협조) 안 하면 그냥죽는다", "이렇게 하면 실형은 막을 수 있다. 가족은 살릴 수 있다"는 등 회유·압박성 발언도 했다.

뉴스데스크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검사가 채널A 기자에 수사 관련 취재 방향을 잡아줬기에 이런 일이 가능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채널A 측은 이날 뉴스 클로징멘트에서 "사회부 이모 기자가 이 전 대표 측으로부터 검찰의 선처 약속을 받아달라는 부탁을 받아온 사실을 파악하고 즉각 취재를 중단시켰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기자가 취재원의 선처 약속 보장 등 부당한 요구를 받아들인 적은 없으나, 취재 방식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상을 조사하고,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MBC 측에도 강경 대응에 나설 방침을 밝혔다. 채널A는 "검찰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담은 것도 '몰래카메라'인데, 해당 취재원이 몰래 녹음한 내용을 제공받아 보도했다"며 "사안의 본류인 신라젠 사건 정관계 연루 의혹과 무관한 취재에 집착한 의도와 배경이 의심스럽고, 취재윤리에도 어긋난다. 사안에 따라 법률 검토 등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당장 여권에선 거센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더불어시민당은 이날 낸 성명서에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치검찰이 보수종편과 유착해 아직도 정치공작을 벌이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는 엄청난 사건이 된다"며 "특히 총선을 앞두고 벌어진 기자의 협박이라는 점에 대해서 사안의 심각함에 치가 떨린다"며 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열린민주당도 "MBC 뉴스데스크는 정치검찰과 종편 방송사가 최근까지 벌여온 충격적인 정치공작 음모를 폭로했다"며 "법무부 장관은 보도에 언급된 검사장 등에 대해 즉시 감찰에 착수하라"고 주장했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