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954 0522020040159182954 04 0401001 6.1.8-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81468000 1585681480000

"형, 엄마에게 전화해"라던 쿠오모 CNN 앵커도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친동생인 크리스 쿠오모 CNN 방송 앵커가 코로나 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CNN 방송에 따르면 쿠오모 앵커는 3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임을 알게 됐다"면서 "나는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과 접촉했고, 열과 오한이 났다"고 밝혔다.

CNN 방송은 쿠오모 앵커가 현재 자신의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고 그가 진행해온 저녁 시간대 '쿠오모 프라임 타임' 빙송도 자택에서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형인 쿠오모 주지사도 이날 코로나19 관련 정례 기자회견 도중 "내 동생 크리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 아침 그것을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담담한 어조로 "크리스는 젊고 강해서 괜찮을 것"이라면서 "자기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강하지 않지만, 괜찮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뉴스핌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오른쪽)와 크리스 쿠오모 앵커. [CNN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또 동생인 크리스 쿠오모 앵커를 '최고의 친구'라고 부르면서 동생처럼 밖에서 일할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은 그만큼 높아진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16일 동생이 진행하는 CNN 프로그램에 출연, 인터뷰를 하면서 자신들의 어머니를 언급하며 티격태격 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당시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이 프로그램에 다시 출연해 줘 고맙다"고 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엄마가 나가라고 했다"며 받아 넘겼다.

크리스 쿠오모는 인터뷰 진행 중에 야간 통금 문제로 의견을 주고 받다가 "아무리 바빠도 엄마에게 전화해라. 엄마가 기다린다"고 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인터뷰 하기 전에 엄마에게 전화를 했다. 엄마가 제일 사랑하는 아들은 나라고 했다"며 유쾌하게 응수하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