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905 0032020040159182905 03 03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585680845000 1585680853000 popular

런던증시 FTSE 100 지수 1분기에 25% 급락…1987년 이후 최악

글자크기

FTSE 250 지수는 31%↓…파운드화 가치 35년 만에 최저 기록했다 회복

연합뉴스

런던증권거래소 로고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기업 실적 급락 우려로 1분기 런던 증시가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3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FTSE 100 지수는 전일 대비 1.95% 상승한 5,671.96으로 장을 마감했다.

새해를 7,542로 시작한 것과 비교하면 1분기에 지수가 무려 25% 급락한 셈이다.

이는 '블랙 먼데이' 여파로 지수가 27.6% 하락했던 1987년 4분기 이후 33년여만에 가장 많이 떨어진 수준이다.

F TSE 100 지수는 3월 한 달에만 14% 하락했다.

FTSE 100 지수는 런던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100개의 우량주로 구성된 지수다.

FTSE 100 지수에 속한 기업 다음으로 시가총액이 큰 250개 기업으로 구성된 FTSE 250 지수는 1분기 31% 급락하면서 하락폭이 더 컸다.

연합뉴스

FTSE 100 지수 화면을 들여다보는 투자자 [AFP=연합뉴스]



영국 파운드화 가치 역시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해 말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보수당이 압승,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 우려가 사라지면서 파운드-달러 환율은 1.32달러로 올해를 시작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위기가 커지면서 이달 중순에는 35년 만에 최저인 1.14달러까지 떨어졌다.

파운드화-달러 환율은 이후 각국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금융시장이 안정을 보이면서 회복, 이날 기준 1.24달러까지 상승했다.

이에 따라 연초와 비교하면 6% 떨어져 주식 시장보다는 선방한 것으로 평가됐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