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590 0682020040159182590 05 05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77600000 1585681931000

‘살아있는 전설’ 양동근, 더 이상 못본다

글자크기

‘현대모비스 심장’ 1일 은퇴 회견

39세에도 최고 수준 기량 불구 후배들에게 자리 물려주려 결단

현대모비스에서만 14년 활약… 6차례나 팀 챔프전 우승 이끌고

정규리그 MVP도 4차례 수상… 태극마크 달고 인천亞경기 우승도

동아일보

한국 남자 농구의 간판스타 양동근(가운데)이 은퇴를 결정했다. 2004∼2005시즌에 데뷔한 양동근은 은퇴할 때까지 현대모비스에서만 뛰며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4차례나 받았다. 지난해 4월 21일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전자랜드를 꺾고 통합 우승을 달성한 뒤 환호하고 있다. KBL 제공


한국 남자 농구의 ‘레전드’ 양동근(39·현대모비스)이 은퇴한다.

양동근은 최근 유재학 감독 및 구단 관계자들과 상의한 끝에 유니폼을 벗기로 했다. 구단은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동근의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양동근은 1일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지난해 현대모비스와 1년 계약한 양동근은 2019∼2020시즌에도 40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10.0득점, 도움 4.55개, 3점슛 1.93개(성공률 36.84%)를 기록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팀의 정신적 리더로 기록으로 나타나지 않는 영향력도 상당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즌이 조기에 중단되면서 아쉽게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30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은퇴 시기를 저울질하던 양동근은 이번 시즌 중반부터 구단과 어느 정도 은퇴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시즌이 중단됐을 때도 후배들 못지않은 훈련량을 소화할 만큼 성실함의 대명사였던 그는 크고 작은 부상과 체력 저하를 감안해 은퇴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 시즌 18승 24패로 8위에 그친 현대모비스는 연봉 4억 원을 받았던 양동근의 은퇴로 샐러리 캡에 여유를 갖고 새 시즌 전력 보강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양대를 졸업하고 2004년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프로에 뛰어든 양동근은 현대모비스에서만 14시즌을 뛰며 팀을 6차례나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었다. 2004∼2005시즌 신인상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상도 4차례나 받았다. KBL 역대 최다 수상이다. 정규리그 통산 기록은 665경기 출전에 평균 11.8득점, 도움 5.0개. 국가대표로도 10년 넘게 활약하면서 유재학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2014년 인천 아시아경기 금메달 획득에 기여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구단의 상징과도 같았던 양동근을 위해 2020∼2021시즌 안방 개막전 때 은퇴식과 함께 등번호(6번) 영구 결번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해외 지도자 연수도 지원할 방침이다.

양동근은 2017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전 동료 크리스 윌리엄스를 추억하며 6라운드에서는 윌리엄스의 등번호 33번을 달고 뛸 예정이었으나 시즌이 조기에 중단되며 뜻을 이루지 못했다. 양동근에게는 2월 28일 삼성과의 경기가 현역 마지막 경기가 됐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