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521 0032020040159182521 03 0303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8682312 false true true false 1585673467000 1585673474000 related

[유럽증시] 각국 부양책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

글자크기
연합뉴스

런던 증권거래소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는 3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각국의 부양책에 주시하며 소폭 상승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22% 오른 9,935.84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95% 상승한 5,671.96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40% 오른 4,396.12로 장을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2,786.90을 기록하며 0.77% 상승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가시지 않은 가운데 각국의 부양책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장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다음 달 15일까지 구체적인 '행동계획'(action plan)을 내놓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은 행동계획에 신흥국 금융 지원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달러의 글로벌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내놨다.

연준은 다음 달 6일부터 최소 6개월간 각국 중앙은행이 보유한 미국 국채를 맡기면, 달러화를 공급하는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하기로 했다.

중국에서도 국무원이 중소 은행에 대해 지급준비율(RRR)을 추가로 인하할 것이라고 예고하는 등 경기 부양 의지가 재확인됐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