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136 0912020040159182136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66805000 1585666825000 popular

각국 정상 文대통령에 '통화' 요청 쇄도…코로나 'SOS' 이어질 듯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세계 각국 정상들과 통화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일부 해외 정상은 문 대통령에게 직접 '한국산 진단키트' 등 물품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13개국 정상과 통화…"외교는 상호주의 원칙"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코로나 외교'가 뜨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방역 대응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SOS'를 보내는 외국 정상들이 줄을 잇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방역 체계와 대응 방식이 주목받으면서 각국 정상들의 협력 요청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산 진단키트' 해외 수요 또한 높아지고 있다. 국내 상황이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문 대통령은 도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러한 한국의 협력이 향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이후 문 대통령의 외교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전후로 각국 정상들과 '통화 외교'를 지속하고 있다. 먼저 2월 20일 코로나바이러스 진원국인 중국 시진핑 주석과 통화에서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방역당국 간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확진자 수가 급증할 당시 세계 여러 나라가 한국에 대한 빗장을 걸어 잠그면서 위기에 몰렸던 한국 외교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3월 들어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로 코로나 사태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전화 외교는 급격히 늘었다.

지난달 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이집트(이상 3월5일)·터키(6일)·프랑스(13일)·스웨덴(20일)·스페인·사우디아라비아·미국(이상 24일)·캐나다(26일)·리투아니아(27일)·에티오피아(30일)·불가리아(31일) 정상들과 통화했다. 주로 상대국이 문 대통령에게 통화를 요청해 이뤄졌다.

그간 청와대가 밝힌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과 통화한 외국 정상들은 대체로 한국 방역 체계와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그 경험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와 연대 필요성을 강조하며 축적된 방역·치료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더팩트

세계 곳곳에 대한 한국의 방역 지원은 향후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하는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한 바 있다.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고 세계 경제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국제 사회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한국산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하는 요청에 문 대통령이 긍정적인 메시지를 내놓는 것도 이와 맥락이 닿아 있다. 주로 "여력이 있는 대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했다.

국내 상황을 고려해 '여분'에 한해 수출과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가장 최근인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와 통화에서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에 진단키트 등 방역 물품의 수출 또는 지원을 요구한 국가는 117개국에 달한다. 한국산 진단키트의 빠른 검사 결과와 성능 신뢰성 등이 작용한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정부는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국가에 대해서도 원조할 방침이다.

일각에선 세계 곳곳에 대한 한국의 방역 지원은 향후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외교는 상호주의 원칙이 강하다"라면서 "이번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에 도움을 주면 향후 한국이 필요할 때 그 수준 또는 그 의상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가 장기적이고 전략적으로 지원 요청국들에 방역 물품 등을 지원한다면 향후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을 해결해 나가는 외교에서도 지렛대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