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082 0092020033159182082 02 02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65938000 1585665959000 popular

해외접촉 142명·만민교회 35명…서울 확진자 474명(종합2보)

글자크기

만민중앙교회 7명·해외접촉 확진자 5명 증가

관악구에선 일가족 4명 감염…해외발도 여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31일 폐쇄 중인 서울 구로구 소재 만민중앙교회의 모습. 만민중앙교회 성도 중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소 27명으로 알려졌다. 2020.03.31.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배민욱 윤슬기 기자 = 신도 일가족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만민중앙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35명으로 증가했다.

마포·광진·종로·영등포구 등에서는 해외 입국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등 해외 접촉 관련 확진자도 142명에 달했다.

만민중앙교회와 해외발 관련 확진자가 연일 속출하면서 31일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474명까지 늘어났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473명이라고 밝혔다.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는 142명,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는 35명이었다.

서울시와 자치구에 따르면 관악구 30~32번 확진자는 만민중앙교회 신도인 관악구 28번 확진자의 일가족이다. 관악구 33번 확진자도 또 다른 만민중앙교회 확진자의 남편으로 파악됐다.

동작구에서는 신대방2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통보 받았다. 그는 양성 판정을 받은 만민중앙교회 직원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로구에서도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구로구 33번 확진자인 B씨는 구로1동에 거주하는 55세 여성이다. B씨는 만민중앙교회 신도인 금천구 11번 확진자의 콜센터 동료로 전해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31일 폐쇄 중인 서울 구로구 소재 만민중앙교회의 모습. 만민중앙교회 성도 중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최소 27명으로 알려졌다. 2020.03.31.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로구 34번 확진자는 구로4동에 거주하는 53세 여성 C씨다. C씨도 만민중앙교회 관련 확진자의 접촉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해외 접촉 관련 확진자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영등포구 영등포본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D씨는 지난 28일 오스트리아에서 귀국했다. D씨는 30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해 3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악구 34번 확진자는 24세 남성이다. 그는 관악구 대학동에 임시 거주중으로 3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29일 아일랜드에서 입국했다. 관악구 35번째 확진자는 신사동에 거주하는 29세 남성으로 지난 28일 영국에서 입국했다.

강남구에서는 미국 유학생인 23세 여성 E씨(강남구 39번 확진자)와 26세 남성 F씨(강남구 40번 확진자) 2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41번 확진자인 32세 여성도 31일 코로나19 확진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확진자는 지난 28일 자택에 거주했고 29일 오후 5시20분께 다른 지자체에 위치한 공원을 방문했다. 오후 7시45분에는 신사역 8번 출구에 있는 음식점에 들렀다.

종로구에서는 30일 미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G(28·여)씨가 31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그는 현재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최진석 기자 = 해외에서 입국자 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입국자들이 교통 관련 안내를 받고 있다.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에는 공항에서 유증상자에 대한 신고가 한 300~350건 정도"라고 말하며 "그 중 20~30명 정도가 확진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2020.03.30. 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포구에서도 해외 관련 확진자 2명이 추가됐다. 연남동에 거주하고 있는 H(40대·여)씨는 영국에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마포구 확진자는 공덕동에 거주하고 있는 30대 여성으로 현재 해외유입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다.

광진구에서는 독일 유학생인 I(23·여)씨가 3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I씨는 지난 16일 독일에서 귀국 후 공항버스로 자택을 귀가했다. I씨는 17일부터 29일까지 집에서 계속 머물렀다.

잠잠했던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자도 발생했다. 양천구 신정7동에 거주하는 38세 남성(관내 18번 확진자)은 31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그는 구로구 콜센터 직원인 14번 확진자(40·여)의 가족이다. 그는 11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4월2일 격리해제 전 진행된 31일 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97명으로 증가했다.

구 관계자는 "확진자의 병상 배정을 요청한 상태"이며 "배정되는 대로 즉시 이송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