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926 0562020033159181926 02 02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63303000 1585663561000 related

‘박사’ 조주빈, “내가 변호사라도 이런 사건 안 맡겠지만…”

글자크기

변호인 “부친 간곡한 부탁 때문에 돕게 돼”

세계일보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이 새로 선임한 변호사에게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변호인 조력을 꼭 받고 싶으니 사건을 맡아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변호인은 조씨 부친의 간곡한 부탁 등으로 선임을 수락했다고 한다.

조씨의 새 변호인인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태윤법률사무소 변호사는 31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변호사는 “조씨가 (어제 접견 때)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을 다 인정했다”며 “큰 죄를 지은 만큼 처벌에 대해 각오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전날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조씨를 찾아가 40∼50분간 접견한 바 있다.

앞서 조씨의 신상이 공개된 이후 그가 불우한 환경에서 성장했다거나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 또는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골수 지지자)이라는 등 여러 분석이 나왔지만, 김 변호사는 이를 모두 부인했다. 김 변호사는 “성장환경이나 일베다, 대깨문이다 말들이 많은데 (조씨는) 돈을 벌려고 한 일(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박사’ 조주빈(25)이 검찰에 송치된 지난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조씨는 접견에서 ‘내가 변호사라도 이런 사건을 맡지 않겠지만 변호인 조력을 꼭 받고 싶으니 사건을 맡아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신이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해 전체적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조씨가 박사방 유료회원들에게서 받은 암호화폐 수익이 알려진 것처럼 수십억원대는 아니며, 경찰 수사 과정에서 압수 당한 1억원 정도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이 돈을 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김 변호사는 “한 차례 (조씨의) 변호인이 사임했을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조씨의 혐의에 대해 전체적으로 알고 있는 상태에서 변호하게 됐으니 신뢰관계가 훼손되지 않는 한 계속 변호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지난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향하는 호송 차량에 오르고 있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옆모습. 뉴스1


경찰 수사 단계에서 조씨를 변호했던 양제민(39·변호사시험 4회) 변호사 등 법무법인 오현 측은 조씨의 변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지난 25일 사임계를 냈다. 당시 오현 측은 가족 접견 때 들은 설명과 조씨의 실제 혐의가 달랐다는 이유를 댔다. 조씨는 전날까지 진행된 3차례의 검찰 조사에서 변호인 없이 조사를 받았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조씨의 피의자 조사 입회 전 기자들과 만났을 때는 “조씨는 (자해 등 건강상) 걱정할 것은 없어 보인다”며 “안정된 상황에서 뉘우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조씨 아버지가 (지난 27일) 간곡하게 부탁하고, 변호인 선임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해서 돕게 됐다”고 사건을 맡은 이유를 설명했다. 조씨는 경찰 검거 당시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조씨는 오전 10시15분쯤 검찰에 홀로 출석해 네 번째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오후 2시5분쯤부터 김 변호사가 입회해 검찰 단계에서 처음으로 변호사 입회 하에 조사를 받았다.

조씨는 2018년 12월부터 이달까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과 신체 일부, 전신 나체 사진들을 받아낸 뒤 다시 이를 빌미로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미성년자 16명을 포함해 74명에 달한다. 조씨는 박사방 유료회원들과 사회복무요원들을 조직적으로 범죄에 가담시키기도 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