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660 1082020033159181660 06 0602001 6.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9835000 1585659840000 related

'날아라 슛돌이' 이영표, 7기 전임감독 확정 "훨씬 즐거운 축구 알려줄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이영표가 등장했다.

31일 방송된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스페셜 '태백의 감독들'로 꾸며졌다.

FC슛돌이는 이동국, 박주호, 김재환, 알베르토, 안정환 등 스페셜 감독 체재로 운영됐다.

이동국은 기초 기술부터 페어플레이까지 철저하게 교육했다. 박주호는 다정하면서도 "쉽지 않네요"라며 어딘가 어색한 모습을 보여줘 주위를 웃겼다. 허세 가득한 젊은 피 김재환과 유소년 축구팀 감독을 경함하고 유럽 축구를 맛본 알베르토는 일일 감독의 자리를 놓고 치열한 대결을 벌인 바 있다. 안정환은 축구장에 온전히 집중하길 바라는 호랑이 선생님의 면모를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셜 감독들의 지도를 받은 덕분에 슛돌이들이 한걸음 성장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전임 감독의 필요성은 여전했고 김종국과 양세찬 코치는 슛돌이들만을 위한 감독님을 애타게 찾았다.

이어 이영표가 전임 감독 자리를 맡았다. 이영표는 2002년 월드컵 영웅으로 이후 신들린 승패 예측 축구 해설로 ‘문어 영표’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엑스포츠뉴스


양세찬, 김종국의 환영을 받고 등장한 이영표는 "'날아라 슛돌이'를 봤다"고 말했다.

김종국이 '어떤 감독이 제일 잘했냐'고 묻자 "크게 기억에 남는 장면이 없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안정환에 대해서는 "선수 생활보다 방송을 더 열심히 한다"며 돌직구를 던졌다.

코치진의 실력을 테스트했다. 이후 이영표는 "축구를 잘하면 재밌어지고 이기면 더 재밌어진다. 너희들이 즐겁게 한 축구보다 훨씬 더 즐거운 축구를 하도록 도와줄게"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