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368 0682020033159181368 02 02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657620000 1585657802000 related

국내 최대 서울아산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동아일보
국내 최대 병상을 갖춘 서울아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른바 ‘빅5 대형병원’ 입원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건 처음이다. 병원 내 감염 가능성과 더불어 병동 폐쇄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신관 어린이병원 소아병동 6인실에 입원 중이던 A 양(10·여)이 이날 오후 4시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양을 비롯해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이던 환자들은 이 병원 음압격리병실로 옮겨졌다. 해당 병동에는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A 양은 지난달 25일 경기 의정부성모병원을 거쳐 다음날 오후 5시경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두통 증상을 호소해 관련 검사를 받은 뒤 27일 소아신경외과 환자로 입원했다. 이날 입원 전 모든 환자들에게 시행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31일 의정부성모병원 집단 감염 소식이 전해지자 병원은 A 양을 1인실로 옮겼다. 이후 시행한 2차 검사에서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 송파구보건소는 A 양의 감염 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보건소는 A 양이 의정부성모병원에 들렀을 당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살펴보는 중이다. 가족과 의료진 등 접촉자에 대해선 격리조치 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약 2700개의 병상을 갖춘 국내 최대 상급종합병원이다. A 양이 입원한 병동이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소아병동이어서 피해가 우려된다. 병원 관계자는 “올 1월부터 보호자 1명 이외에 면회를 제한했다. 의료진과 환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지냈다”고 말했다.

이미지기자 imag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