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905 0112020033159180905 04 04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456829 false true true false 1585654268000 1585654326000

"도쿄 봉쇄 땐 일본 경제 무너진다"…GDP 60조원 감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31일 정부 '긴급 사태 선언' 우려로 일본 증시는 1만9000선 재붕괴…"봉쇄 시 경제·정치 기능 마비"]

머니투데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 도쿄를 한달간 봉쇄하면 5조억엔(약 60조원)대 총생산(GDP) 감소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31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유력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 경제연구소는 도쿄 봉쇄조치가 단행돼 사람의 이동이 엄격히 금지되는 것을 전제로 한달간의 실질 GDP 감소분을 추산했다.

그 결과 초기 1개월 동안에만 실질 GDP가 5조1000억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봉쇄 지역이 도쿄를 포함해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까지 수도권 중심부 1도3현으로 확대되면 GDP 손실은 8조9000억엔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책으로 아베 신조 총리가 긴급 사태를 선포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정비를 끝내놓은 상태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전날 저녁 집권 자민당 간부회의에서 "내가 긴급사태와 계엄령까지 선포한다는 가짜 소문이 돌고 있다"며 현 단계에선 긴급사태 선포나 도시 봉쇄 같은 조처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가 이처럼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는 것은 긴급사태가 발동되면 도쿄를 중심으로 한 일본 전역의 경제활동이 한층 악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일본 증시는 이 같은 우려로 3거래일 만에 1만9000선이 다시 붕괴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내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해 '비상사태 선언'이 곧 발동되면 증시의 하락 압력의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본 단기 투자자들의 매도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기요시 조치대 교수는 31일 아사히신문에 "도쿄는 일본 총인구의 10% 이상이 거주하며 국내총생산의 20%를 만들어내는 곳일 뿐 아니라 경제와 정치의 중추가 밀집해있어 만일 봉쇄되면 두 가지 기능이 모두 마비된다"며 "특히 기업 본사의 집중도가 뉴욕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피해가 더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