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833 0292020033159180833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3540000 1585706608000 related

'최민환♥' 율희, 또둥이들과 깜짝 근황 "유튜브 채널 개설" [★SHOT!]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최민환의 아내이자, 가수인 율희가 '또둥이'들과이 근황을 깜짝 공개했다.

31일인 오늘, 가수 율희가 개인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과 함께 댓글로 소통하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였다.

한 네티즌이 방송을 켠 율희에게 "아이들은 쌍꺼풀이 있냐"라고 궁금한 질문을 던졌고, 율희는 "아기들 쌍꺼풀 있는데 살이 쪄서 지금은 묻힌 거 같다"면서 "아기들이 쌍둥이치고는 튼튼하게 나와 가지고. 신생아 소리 집에서 오랜만에 들어서 너무 좋다"며 쌍둥이들을 향한 애정을 전하며 지켜보는 이들까지설렘을 안겼다.

이어 쌍둥이들에 대한 얘기도 계속해서 이어갔다. 쌍둥이들 수면 시간에 대해 율희는 "요즘 4시간 정도는 잔다. 길면 5시간 정도도 잔다. 재율이도 50일 정도 지나서 살만했던 거 같다"며 현실 육아세계를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계속해서 첫째 재율이가 동생 쌍둥이들을 인식하는지 질문도 올라왔다. 율희는 "동생인 거는 아는 거 같다"고 말하면서 "쌍둥이 낳고 살이 많이 쪘는데, 아직 그 살을 다 못 뺐다. 붓기도 많이 있다"며 현재 출산 후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서도 얘기를 꺼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눈을 감고 잠에 취한 쌍둥이들의 모습을 깜짝 공개했다. 팬들이 쌍둥이들을 찾자 율희는 "지금 재율이는 1층에 있어서 (못 찍는다). 잘 있다"고 말하며 아쉬움을 전하면서 아이들에 대한 사랑을 보여 훈훈함을 안겼다.

OSEN

한편, 앞서 지난해 8월 최민환 율희 부부는 둘째 아이 임신 소식을 알렸다. 이는 첫째 아들 재율 군을 낳은 지 1년 만의 경사로, 많은 이들의 축복을 받았다.

무어보다 최민환, 율희 가족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해 육아와 임신 근황을 알렸으며 시청자들에게도 뜨거운 사랑 속에서 아쉽게 하차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율희 SNS'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