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643 0032020033159180643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2155000 1585652164000

'미국 제재' 화웨이, 작년 매출 8천588억 위안…추정치 밑돌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대표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華爲)는 2019년도 매출이 8천588억 위안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화웨이는 이날 발표한 2019년 연차보고서에서 지난해 총매출이 8천588억 위안(1천208억달러 상당)으로 19.1%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는 화웨이의 2018년 매출 증가율인 19.5%보다 0.4% 포인트 낮은 수치다.

화웨이의 영업 순이익 역시 627억 위안으로 전년 대비 5.6% 증가하는 데 그쳤다. 화웨이의 최근 5년간 평균 이익 증가율은 14%로 지난해 증가율을 훨씬 웃돈다.

화웨이는 "지난해 외부 요인에 의한 경영 상황 악화에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20% 급증한 2억4천만대를 넘어섰다"면서 "연구개발(R&D) 비용도 1천317억 위안으로 전체 매출의 15.3%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에릭 슈 화웨이 순환 회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5월 16일 미국 상무부의 제재로 해외시장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최소 100억 달러의 손실을 봤다"면서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해외에서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를 사용할 수 없었다"고 실적 부진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2020년은 화웨이에 매우 힘든 해가 될 것"이라며 "산업 전망이 좋지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시 우리가 고려했던 상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세계 최대 통신망 장비업체이자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는 지난 5월 이후 미국 당국에 의해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사실상 금지됐다.

미국은 국가 안보상의 위협을 근거로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년도 화웨이 총매출 8천588억 위안"
[봉황망 캡처 재발행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