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0410 0102020033159180410 02 02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50588000 1585650665000 related

‘박사방’ 참여자들, 한겨레 기자 가족사진 공유하며 협박·비난

글자크기
서울신문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이 지난 25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 강력 처벌과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등을 촉구했다. 사진은 한 참가자가 손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뉴스 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김완 기자,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 제출

텔레그램 ‘박사방’을 취재해 온 기자가 자신을 협박한 박사방 참여자들을 고소했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한겨레신문 김완 기자는 최근 박사방에서 자신을 협박한 이들을 명예훼손·업무방해·협박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 종로경찰서에 제출했다.

한겨레는 지난해 11월부터 ‘텔레그램에 퍼지는 성 착취’ 시리즈를 통해 ‘n번방’, ‘박사방’ 등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등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 제작·유포 사건을 보도해 왔다.

이 보도를 통해 박사방 관련 범행이 세상에 알려지자 대화방 참여자들은 기사를 쓴 김 기자를 비난하는 글을 잇달아 올렸다.

심지어 김 기자가 자녀와 함께 찍은 가족사진까지 공유한 뒤 전화번호 등 개인 신상을 특정할 만한 정보를 제보하면 ‘박사 10만원 후원’을 인정하겠다고 공지하기도 했다.

이후 일부 참여자들이 사건 관련 제보를 하겠다는 식으로 김 기자에게 접근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박사’ 조주빈(24)의 추가 범행을 비롯해 대화방 유료회원을 수사하고 있다. 김 기자 사건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맡아 조사할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