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7435 1132020033159177435 03 03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42296000 1585642529000 related

CJ푸드빌, 생존 위한 자구안 발표… “고정자산 매각, 신규투자 동결”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CJ푸드빌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생존과 지속경영을 담보하기 위한 고강도 '자구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31일 CJ푸드빌에 따르면 이날 정성필 대표이사는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발표했다.

해당 자구안은 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글로벌 경제 위기와 경영환경 악화에 따라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신규투자 동결, 지출억제 극대화, 경영진 급여 반납, 신규 매장 출점 보류 등 유동성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쏟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에 따라 CJ푸드빌은 경영 정상화가 이뤄졌다고 판단하기 전까지 안전,위생과 관련 법규상 불가피한 투자 외 모든 투자는 금지한다. 베이커리 신규 B.I(Brand Identity) 확산도 자제한다.

특히 가맹점 리뉴얼 투자 시 상생 강화 차원에서 법정 기준 이상 지원하던 투자 지원금도 부득이하게 법정 기준에 맞출 예정이다. 외식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30% 수준에 그치고 있어 사실상 개점휴무 상태다.

현금흐름(Cash Flow) 강화를 위해 채권 채무 관리 강화 및 대내외 현금 지출 억제 등 전방위적 비용 지출 억제 조치도 시행한다. 외식사업의 경우 수익성 낮은 매장은 지속 철수하고 신규 출점은 보류해 현금 유동성을 제고한다.

이와 함께 위기 상황 극복에 앞장서기 위해 상반기까지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 및 조직장은 월급여 일부를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임직원들이 오는 6월까지 최소 1주 이상 자율적으로 무급 휴직하는 안도 포함되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외식산업은 심리적인 영향이 커서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단기간 내 피해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늘의 생존이 미래를 약속할 수 있기에 임직원 모두가 이번 자구안을 이해하고 동참하기를 당부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익성이 낮은 국내 외식시장에서 대기업으로서 사업을 영위하며 단순한 이익 추구보다 대규모 고용 창출로 사회에 공헌하고 전 세계에 K-FOOD를 전파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존폐의 위기에 내몰린 현 상황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나 금번 자구안으로 극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akgn@kukinews.com

쿠키뉴스 조현우 akg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