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7058 0142020033159177058 03 0305001 6.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41872000 1585641883000 related

"식당에 미리 결제하는 '착한 소비자 운동' 하자" 대기업도 참여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왼쪽 세번째)이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왼쪽 두번째)과 함께 3월31일 서울 대흥동에 있는 식당 대표를 찾아 격려하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기업도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섰다. 고객의 선결제 금액을 소상공인 업체 대표가 서명 또는 쿠폰으로 인증하고, 향후 고객의 이용금액에서 차감하게 하는 '착한 소비자 운동'에 동참한다.

소상공인연합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는 3월31일 서울 대흥동 경총 회의실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 운동의 본격 확산을 위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착한 소비자 운동’은 개인 또는 법인 차원에서 필수적으로 소비하던 물품을 선결제하여 코로나 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민간 차원의 운동이다.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일반 소비자들이 나선 이 운동의 확산을 위해 소상공인연합회가 경총에 제안하고 경총이 이에 호응하여 이날 협약이 추진됐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매출과 자금융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용기를 북돋우고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선결제 운동을 함께하게 됐다. ‘착한 소비자 운동’을 통해 필수적으로 소비하는 식당, 카페, 주변 상가 등에서 선결제하여 다시 방문할 것을 약속하는 것은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주변의 소상공인을 위하여 자발적으로 상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지만, 오늘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총은 우리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주변 소상공인 위기 극복에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코자 한다“라고 밝혔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은 “코로나 19사태로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90%넘게 떨어지고, 공과금도 못 낼 지경으로 내몰린 극한의 위기 상황”이라고 말하고, “경총이 직접 나서 기업들의 착한소비자 운동을 독려하는 것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며, 코로나 19 사태 극복을 위한 민간차원의 이러한 노력이 더욱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협약식이 끝난 후에 손경식 경총 회장은 경총회관 인근 식당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의 일환으로 선결제를 하고, 참석자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이날 협약으로 대기업들이 업무추진비 등을 소상공인 업소에 선결재하고 대기업 사원들도 평소 이용하는 식당, 카페 등의 선결제에 나서는 등 ‘착한 소비자 운동’이 본격 확산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