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6792 0962020033159176792 02 0211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41486000 1585641499000 related

의정부성모병원,간호사 환자 등 7명 추가 확진...병원폐쇄 검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간호사와 환자, 간병인 등 7명이 31일 추가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추가 확진자는 간호사 1명, 환자 2명, 간병인 4명 등이다. 이들은 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2세 여성 A씨와 같은 8층 병동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

의정부성모병원 측은 A씨가 거쳐간 응급실과 8층 병동에 한해 즉각 코호트 격리했다. 응급실과 8층 병동의 의료진, 간병인, 보호자 등 512명에 대한 진단 검사 결과 이날 7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나머지는 음성으로 나왔다. 이들과 밀접 접촉한 의료진 등 직원 49명과 일반 환자 13명은 자가격리 조치했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보건당국은 진단 검사를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 등 직원 1800여 명 전체로 확대했다. 의정부시는 역학 조사 결과를 토대로 확산이 우려되면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대응팀 등과 협의해 병원 전체를 폐쇄할 방침이다.

이 병원에선 A씨에 앞서 지난 29일 75세 남성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약 4시간 만인 30일 오전 사망했다.

A씨는 동두천 거주자로 지난 10일 고관절 골절로 동두천성모병원에 입원했다가 폐결핵이 발견돼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 1인실로 이송됐다. 이후 15일부터 8층 의정부성모병원 일반병실 1인실로 옮겨 치료를 받았고 고관절 수술을 하루 앞둔 29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반응이 나왔다.

B씨는 양주 베스트케어요양원에 입원 중 지난 16일 폐렴 증세가 나타나 상태 호전 여부에 따라 구급차를 타고 의정부성모병원 응급실과 요양원 등을 오갔다.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발열과 호흡곤란 증세가 나타나 진행한 세번째 검사에서 확진돼 결국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A씨와 B씨의 동선이 이 병원 8층 병동에서 하루가량 겹치고 감염력이 높은 폐 질환이어서 각각 1인실과 음압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여러 병실을 다니는 간병인에 의해 전파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가 나오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안병용 의정부 시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의정부성모병원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진단 검사 결과 확진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환자 수용 방안으로 생활치료센터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의정부성모병원 제공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