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6487 0182020033159176487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40976000 1585641011000 related

이재명 "MB·박근혜 부정부패 없었으면 전 국민 1000만원 주고도 남아"

글자크기
매일경제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재오 전 의원이 재난기본소득를 '깨진 독에 물 붓기'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통합당이 자꾸 저를 건드니 한 말씀 하자면, 이명박(MB)·박근혜 정권만 아니었어도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씩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 지사는 3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라 거덜 낸 건 재난지원이 아닌 부정부패'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전 의원을 향해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똑바로 하라"며 "곳간이 거덜 난 건 구휼미 때문이 아닌 도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국민 세금을 최대한 아껴 국민 복지를 증진시키는 건 헌법상 국가의 의무이며 국민의 권리"라며 "부정부패 없는 공정한 사람, 세금 낭비하지 않고 국민 복지에 제대로 쓰는 북유럽이 망했느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4대강에 천문학적 예산을 낭비하고 자원외교·국방강화를 핑계로 국가재정을 빼돌리는 부정부패에만 익숙하니 세금 아껴 국민 복지 늘리고 소비를 진작시키려는 애타는 노력을 보고도 그런 말이 나오는 것"이라며 "나라 빚내 해먹는 건 봤어도 세금 아껴 국민 복지 늘리는 건 처음 볼테니 이해도 된다"라고 비판했다.

또 이 지사는 "경기도의 재난 극복을 위한 처절한 노력을 폄하하지 말라"면서 "있는 돈 없는 돈 다 긁어모아 차별 없이 1인당 11만원씩 약 1조5000억원을 3개월 이내 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증세권한도 없고 지방채 발행도 마음대로 할 수 없다"며 "오로지 정해진 세금을 아껴 책임질 뿐이니 도민 부담 추가된다는 말씀은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MB·박근혜 정권10년간 부정부패, 예산낭비, 부자감세 안했으면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씩(총 510조원)을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며 "침묵이 금이라는 말이 참 좋은 말인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이날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재난기본소득을 두고 "선심성 선거대책용 중구난방 재난지원은 깨진 독에 물 붓기"라며 "문재인 정부가 이대로 나가면 국가 빚이 815조까지 올라가 나라 거덜 날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