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5411 1102020033159175411 08 0805001 6.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39289000 1585639315000

방역당국 "완치자 '회복기 혈장' 이용 코로나19 치료 지침 마련하겠다"

글자크기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과학적으로 입증된 코로나19 치료 방법이 아직은 부족한 상황에서 중증 환자에 사용하기 위해 완치자의 혈장을 활용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조선비즈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3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에도 중증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치료를 위해 회복기 혈장을 사용한 적이 있다. 중국에서도 중증 코로나19 환자에 완치자의 혈장을 투여해 효과를 봤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권 부본부장은 "혈액에 들어있는 항체를 수혈하는 개념"이라며 "메르스 사태 때에도 약 9건 정도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가지고 치료를 시도한 적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에도 그런 시도를 하기 위해 지침을 마련한다"며 "어떤 상태의 환자에게 어떤 주기로 얼마만큼의 혈장을 확보해서 투여해야 하는지 등의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회복기 혈장을 활용한 치료는 특정 바이러스를 이겨낸 사람의 혈장에 항체가 형성된다는 점에 착안해 완치 환자의 혈장을 주입, 저항력을 갖도록 하는 치료법이다. 환자가 병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원인 병원체에 대한 항체를 만들어내는데 이 혈장을 추출, 다른 환자에게 주입해 동일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공격하게 하는 것이다.

앞서 1995년 콩고에서 에볼라로 245명이 사망했을 당시 생존자의 혈액을 주입받은 환자 8명 중 7명이 살아남은 기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효진 기자(oli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