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5041 0142020033159175041 01 0103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5638683000 1585638692000 related

통합당 유튜브 "임기 뒤 文에 교도소 급식 먹이자" 논란 가열

글자크기
통합당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임기 끝나고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여야"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
민주당 "예의 지켜라" 정의당 "두 대통령 과오나 성찰해라"


파이낸셜뉴스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방송 캡처. 왼쪽이 박창훈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미래통합당이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임기 이후 교도소로 보내 무상급식을 먹이자는 발언을 내보내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논란이 가열되면서 통합당은 해당 유튜브 방송을 삭제했지만, 여진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뉴스쇼 미래'를 진행하는 박창훈씨는 3월31일 문 대통령을 향해 "하고 싶은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다.

다른 참석자인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웃으며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화답하자, 박씨는 "그렇다. 친환경 무상급식.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된다"고 말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박씨는 교도소를 시사,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건가"라며 "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 내려놓겠다.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렇게 이야기하는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보수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서 방송하고 있는 박씨는 과거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으로 재직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도 통합당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문 대통령을 속옷차림 모습을 묘사한 애니매이션을 방송해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총선을 앞두고 독해지는 수준을 넘어 논란을 일으키는 통합당의 방송에 범여권은 일제히 맹비난에 나섰다.

현근택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통합당을 향해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건강한 비판은 온데간데없고, 그저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골몰하는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조차 느끼지 않는가"라며 "최소한의 예의조차 지키지 않은 채, 대통령 깎아내리기에만 탐닉하는 통합당에 어느 주권자가 피 같은 세금을 주고 싶겠는가"라고 일갈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도 "통합당은 본인들 말마따나 무상급식을 공여받고 있는 자당 출신의 두 대통령이 저지른 과오나 잘 성찰하기 바란다"며 "그렇다고 옥중 서신 같은 것에 벌벌 떨지는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