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4610 0032020033159174610 05 0507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38105000 1585638110000

KBO, 구단간 연습경기 4월 21일로 연기…개막도 4월 말·5월 초

글자크기
연합뉴스

'연습경기 진행여부 논의' KBO 실행위원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제2차 긴급 실행위원회에서 각 구단 단장들이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프로야구 2020시즌 개막일정과 연습경기 진행 여부에 대해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2020.3.31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KBO가 4월 7일로 예정됐던 구단간 연습경기를 2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KBO는 3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는 예정됐던 날짜인 4월 7일부터 2주 늦은 4월 21일부터 시작된다.

KBO는 정규리그 개막일 역시 애초 4월 20일 이후에서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학교 개학일이 조정되는 등 전반적인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류 사무총장은 리그 축소에 대해서는 "144경기를 하려면 5월 초가 마지노선"이라며 "만약 더 늦어지면 경기 단축도 고려해야 한다. 리그 축소에 대해서는 실행위, 이사회에서 시뮬레이션하며 준비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2주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외국인 선수의 훈련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대응 관련된 문제가 가장 큰 우선순위"라며 "갑작스러운 조치에 당혹스러운 구단이 있을 수 있지만, 선수, 팬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