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70467 0232020033159170467 08 08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32812000 1585632826000

사행심 조장 '오락실 똑딱이' 사용 금지한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오락실 똑딱이'로 불리는 자동진행장치가 게임장에서 사라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31일 게임 자동진행장치의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이날 오전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 통과에 따라 게임제공업자가 자동진행장치를 게임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경우와 게임 이용자가 이를 사용하는 경우 모두 앞으로 불법이 된다.


자동진행장치는 게임기의 조이스틱이나 버튼을 게임 이용자 대신 자동적으로 반복해서 조작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다.


그동안 게임제공업소에서는 자동진행장치를 게임 이용자에게 제공해 이용자의 조작 없이도 게임물을 자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게임 운영 방식은 게임의 진행 속도를 빠르게 하고 과도한 금액 투입을 유도해 결과적으로 불법 환전으로 이어지는 등 사행심을 조장해왔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2014년 제정했던 웹보드게임 규제도 재정비했다. 당시 문체부는 게임머니의 불법 환전 등을 막기 위해 게임의 ‘1회 이용한도’와 ‘월 결제한도’를 각각 5만 원과 50만 원으로 제한했다. 또 ‘1일 손실한도’가 10만 원이 넘을 경우 24시간 동안 게임을 할 수 없도록 했다.


하지만 ‘월 결제한도’와 ‘1회 이용한도’ 동시 제한이 중복 규제 측면이 있고 정상적인 게임 이용자가 24시간 동안 게임을 할 수 없도록 차단하는 것은 과잉규제에 해당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문체부는 ‘1일 손실한도’ 제한 규정을 폐지했다. 대신 문체부는 웹보드게임과 유사한 특성이 있는 스포츠 승부예측게임에 대해서도 웹보드게임에 적용되는 규제를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에 대해 “게임제공업소 및 웹보드게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불식하고 건전한 게임문화 정착에 기여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게임 산업에 대한 규제는 산업 진흥과 올바른 게임문화 확립이라는 관점에서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