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6977 0182020033159156977 05 05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558600 true true false false 1585613563000 1585721416000

국제수영연맹 “도쿄올림픽 신속한 일정 변경 환영”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국제수영연맹(FIN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일정이 조속히 확정된 것을 반겼다.

FINA는 31일(한국시간)은 ”도쿄올림픽 일정 변경은 연맹과 선수 모두에게 상당히 도움이 된다“라고 환영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IOC는 30일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23일 개막하여 8월8일 폐막한다“고 발표했다.

매일경제

국제수영연맹이 2020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변경이 신속하게 이뤄진 것을 반겼다. 광주에서 열린 2019 세계수영선수권 당시. 사진=AFPBBNews=News1


FINA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21년 7월16일부터 8월1일에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개최국이 같은 도쿄올림픽이 미뤄지면서 함께 연기될 공산이 크다.

국제수영연맹은 지난 25일 “후쿠오카 수영선수권조직위원회와 일본수영연맹, 일본 정부 당국 그리고 IOC와 논의하여 2021 세계수영선수권 일정에 유연성을 기할 것”이라며 이미 가능성을 열어뒀다.

일반적인 예상처럼 세계수영선수권이 2022년으로 미뤄지는 것에는 변수도 있다. 영국, 캐나다, 호주 등 해당 종목 강국이 참가하는 2022 커먼웰스게임이 7월27일부터 8월7일까지 열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