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4744 0432020033159154744 02 0201001 6.1.8-RELEASE 43 SBS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5609001000 1585609087000 related

'코로나19 가족 감염' 부천 확진자의 68%…일가족 감염되기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격리된 확진자의 가족들이 잇따라 감염되는 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자가격리자 생활수칙'을 준수해달라고 호소하고 있지만 잘 지켜지지 않아 일가족 전원이 감염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부천시에 따르면 최근 10일 동안 발생한 부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5명(45∼69번째 확진)으로 이중 '가족 감염'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확진자가 68%(17명)에 달했습니다.

부천에서는 지난달 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자가격리된 확진자의 가족들이 뒤이어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종종 있었지만, 대부분은 직장이나 교회 등 다중밀집장소에서 집단으로 감염됐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상황이 반전됐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되면서 다중밀집장소 감염은 크게 줄었지만 대신 자가격리된 확진자의 가족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고 있습니다.

급기야 일가족 전원이 감염되는 사례도 발생했습니다.

가족인 부천 46·47·48번째 확진자는 이달 7일 가족 일원인 11번째 확진자(47·남)가 자가격리된 지 14일만인 21일 전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른 가족인 54·56·57번째 확진자도 가족 일원인 53번째 확진자(55·남)가 이달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잇따라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가족 감염의 원인은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기존 확진자로부터 이미 감염됐지만 코로나19 잠복기로 증상을 늦게 보이는 것이며 두 번째는 자가격리된 가족들끼리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입니다.

방역 당국은 가족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확진자 가족들에게 '자가격리자 생활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잘 지켜지지는 않는 분위기입니다.

자가격리자 생활수칙은 외출 금지뿐만 아니라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하고 가족 간 대화·접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생활용품도 구분해 사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대다수 확진자 가족들은 서로 떨어져 지내면 격리 생활이 힘들 것 같다며 독립된 생활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천시는 확진자 가족들이 떨어져 지낼 수 있도록 개별시설을 안내하고 있지만 이곳으로 거처를 옮기는 가족은 소수에 불과합니다.

부천시 관계자는 "자가격리 중 가족 감염이 늘어 독립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수원시 임시생활시설을 안내하고 있지만, 증상을 보이는 가족 일부만 응했다"며 "검체 검사를 한 분들은 확진자라는 생각으로 행동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오늘(31일) 오전 0시 기준 부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69명입니다.

이는 경기도에서 가장 확진자가 많은 성남(109명) 다음으로 많은 수치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