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4711 0432020033159154711 02 02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08907000 1585616895000 popular

'n번방' 사건 제보자 극단선택 시도…생명 지장 없는 듯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과 관련한 내용을 추적해 언론 등에 알린 제보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쯤 텔레그램 성 착취방 관련 제보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한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들어왔습니다.

경찰은 소재지 추적을 거쳐 A씨가 머무는 곳에서 그를 발견했습니다.

A씨는 발열증상을 보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A씨는 텔레그램방 사건과 관련해 모 방송사 관계자를 면담한 뒤 감정이 상했다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리고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습니다.

※ 우울감 때문에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거나, 위의 기사를 본 뒤 우울감이나 정신적 고통을 느끼셨다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에 전화해 24시간 상담받을 수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