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4112 0432020033159154112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05210000 1585605247000

이탈리아 누적 확진자 10만 명 넘어서…증가율은 감소세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규모가 1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30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10만1천739명으로 전날 대비 4천50명(4.1%↑)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하루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7일 이후 13일 만에 최저치입니다.

일일 누적 확진자 증가율이 4%대로 내려온 것도 지난달 말 바이러스 확산세가 본격화한 이후 처음입니다.

최근 며칠 간의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26일 6천203명, 27일 5천909명, 28일 5천974명, 29일 5천217명 등입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812명(7.5%↑) 증가한 1만1천591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날 집계된 증가 인원(756명)보다는 다소 늘었습니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11.39%로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누적 완치자는 1만4천620명으로 1천590명 늘었고, 누적 완치자와 누적 사망자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7만5천52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하루 기준 신규 실질 확진자 증가 인원은 지난 10일 이후 최저치라고 dpa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현지 전문가들은 이르면 일주일 내에 바이러스 확산세가 정점에 이를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 규모만 보면 바이러스의 기세가 다소 꺾이는 모습이지만, 이탈리아 정부는 방심을 경계하는 분위기입니다.

바이러스 분야 최고 전문 기관인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의 실비오 브루사페로 소장은 현지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러스 확산 속도가 둔화하는 고무적인 징후가 있지만 섣불리 얘기하기는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달 3일까지인 전 국민 이동제한령 시한을 내달 둘째주인 부활절 기간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주세페 콘테 총리도 이날 스페인 유력 일간 '엘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동제한령 완화를 논하기에는 이른 시점이라면서 완화한다고 하더라도 점진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비필수 사업장 중심으로 발효 중인 생산활동 중단은 지나치게 장기화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일일 확진자 증가율 곡선이 내려가기 시작하면 완화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한편, 이탈리아 의사협동조합(FNOMCEO)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의료진은 총 6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주말·휴일을 거치며 10명 넘게 늘었습니다.

의료진 확진자 수는 8천538명으로 국가 전체 누적 확진자의 8.4%에 달합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