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4088 0292020033159154088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true 1585605060000 1585614013000 related

'밥먹다' 송대관 "태진아=마누라 팔아먹어, 싸가지 없어 불러다 팰 뻔"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박소영 기자] 가수 송대관이 가요계 라이벌이자 앙숙, 또 최고의 파트너인 태진아와의 우정을 털어놨다.

송대관은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나와 태진아는 어떤 존재냐는 질문을 받고 “전생에 첩 정도 되려나? 세컨드?”라고 솔직하게 표현했다.

송대관과 절친인 김수미는 “송대관 디너쇼에 가는 이유가 있다. 무대에서 태진아 흉을 보는데 얼마나 재밌는 줄 아나. ‘히트곡이 하도 안 나오니까 지 마누라를 팔아먹는다, 옥경이’ 라고 하더라. 가슴이 철렁했다”고 말했다.

송대관 역시 “‘저렇게 더러운 인간 처음 본다’고, ‘평생 마누라 이름 팔고 이젠 아들 이루까지 팔아먹는다’고 했다”며 “태진아는 고음이 기가막히게 올라가는데 찢어진다. 그게 닭 모가지 비트는 소리가 난다”고 디스했다.

이들의 ‘앙숙 케미’ 시작은 김미화가 진행을 맡았던 코미디 쇼 ‘이 밤의 끝을 잡고’였다. 송대관은 “태진아가 나와서 송대관을 씹었다더라. 속에서 화가 올라왔다. 7년 후배가 뭐 저런 게 있나 싶었다. 진짜로 불러서 패려고 했는데 힘은 나보다 센 것 같더라”며 멋쩍게 웃었다.

이를 시작으로 송대관과 태진아는 가요계를 대표하는 라이벌 관계로 동반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송대관은 “방송국에서 계속 불러서 우릴 붙이더라. 사실 분위기는 살벌했다. 진짜로 기분이 상해서 태진아를 피해다니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OSEN

15년 전 이들은 라이벌 콘서트도 열었다. 무려 10만 명 규모였고 수익은 10억 원이었다. 송대관은 “팬들이 양쪽으로 찢어져 앉아 있더라. 내 쪽 분위기가 더 좋았다. 태진아는 ‘올 때는 송대관 보러 90%가 오는데 갈 때는 90%가 내 팬이 돼 간다’고 했다. 보통 뻔뻔한 놈 아닐 수가 없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송대관은 태진아를 “떼려야 델 수 없는 사이”라고 정의했다. 아내의 사업 실패 후 자신의 건강도 나빠졌는데 태진아가 수술비에 도움을 준 일화도 공개했다. 앞서 이루의 음반 제작비에 돈을 보탰던 송대관이기에 태진아 역시 흔쾌히 온정을 베푼 것.

송대관과 태진아의 우정이 더욱 오래가길 팬들을 바라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