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3196 0032020033159153196 02 0205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5598400000 1585614737000 related

유치원·초중고 개학 여부 오늘 발표할듯…'온라인 개학' 유력

글자크기

고3 또는 고등학교만 먼저 개학할지 주목…수능 연기 가능성도

연합뉴스

개학 연기로 조용한 학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학이 미뤄진 한 초등학교 교실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가 4월 6일로 예정된 개학을 추가로 연기할지, 혹은 온라인으로 개학할지 등을 이르면 31일 발표한다.

교육계에 따르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유치원 및 초·중·고교 개학 여부에 관해 추가 발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개학 관련 질문이 나오자 "31일께 교육부 중심의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한 결정을 말씀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도 "(현재 개학이 예정돼있는) 4월 6일에 휴업을 종료할지, 아니면 휴업을 연장할지 31일에는 발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정부 안팎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날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앞서 29일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만큼 등교는 어렵다는 현장 의견에 무게를 두고 온라인 개학으로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국회 교육위 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협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학부모 불안이 큰 상황이라 바로 등교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느냐는 현장 의견을 (교육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초·중·고를 모두 4월 6일 또는 13일께 온라인 개학할지, 고3이나 고등학교만 4월 6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초·중학교는 4월 13일 이후에 온라인 개학할지 등 여러 방안을 놓고 전날 밤늦게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이날 현재 11월 19일로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시험일과 수시·정시모집 등 대입 일정 전반을 1∼2주 순연할지도 발표할 전망이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교육부는 수능 시험과 성적 통지 등 일정을 이날까지 확정해 발표해야 한다.

수능은 1993년(1994학년도) 도입된 이래 지금까지 세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부산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2005년, 서울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린 2010년, 포항 지진이 발생한 2017년에 수능이 연기됐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