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2646 0182020033159152646 06 06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587663000 1585587725000 related

장미인애 “한국서 배우 안 한다”…정부 원색 비난→돌연 은퇴 선언(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배우 장미인애가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장미인애는 3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 물론 언행은 저도 실수이지만”이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긴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자신의 의도와 상관없이 악의적인 공격을 받았다며 “대한민국인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함이 이렇게 변질되고 공격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정말 질린다”고 토로했다.

매일경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배우 장미인애가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이어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같이 느껴진다”며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고 돌연 은퇴 의사를 밝혔다.

장미인애는 이날 ‘4인가족 100만원 생계지원금 결정 전망’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 내 삶이니까”라고 말했다.

다소 원색적이고 거침없는 그의 언행에 일부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장미인애와 일부 누리꾼은 감정이 격해졌고 결국 욕설이 오가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한편 2003년 MBC 시트콤 ‘논스톱4’를 통해 데뷔한 장미인애는 지난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