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2214 0582020033159152214 05 0506003 6.1.11-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80466000 1585616831000

바르사 공식발표, 선수단 '주급 70%’ 삭감 합의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가 주급 70% 삭감에 합의했다.

바르사는 30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관련 소식을 전했다.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난리다. 축구도 예외는 아니다. 극소수의 일부 리그를 제외하고는 지구촌이 일시 중지, 개막 연기 등을 택했다.

시즌이 정상적으로 치러지지 않으면서 각 구단은 재정적인 타격을 입게 됐다. 중계권 수익, 경기장 입장 수익 등이 줄어들면서 구단 운영이 녹록지 않은 지경에 이르렀다.

바르사도 마찬가지. 이에 선수단을 포함해 임원진까지 임금 삭감을 결정했다. 바르사는 “코로나19 사태로 불거진 상황에 따라 구단 임원들이 임금 삭감에 동의했다”며 “축구팀의 경우 1군 선수들은 기존 임금의 70% 이상을 삭감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선수단이 아닌 구성원들은 임금을 온전하게 받는다. 고액의 연봉자인 선수들과 달리 조금만 깎여도 생계가 어려운 일반 직원들을 위해 선수단이 양보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FC바르셀로나 공식 트위터 캡처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1366,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