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840 0242020033059151840 05 05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55860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5726000 1585575741000

IOC “올림픽 새 일정, 건강·선수 이익 보호 등 고려해 결정”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위스 로잔에 있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의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개막해 8월 8일 폐막한다. 이는 당초 올해 예정돼 있던 일정(7월 24일 개막, 8월 9일 폐막)에서 하루 앞당겨진 것이다.

이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도쿄도 내에서 이사회를 열고 새로운 대회 일정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모리 요시로 조직위원장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진행했고 도쿄올림픽의 새로운 일정에 합의했다.

IOC는 “이번 결정을 선수와 올림픽에 관련된 모든 사람의 건강 보호 및 코로나19의 확산 억제, 선수와 올림픽 종목의 이익 보호, 국제 스포츠 일정 등을 고려해 내렸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나는 지난 며칠 간의 협의에서 국제경기연맹(IF)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가 보여준 지지에 감사하고 싶다”며 “IOC 선수 위원회에도 감사의 뜻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도쿄올림픽 위원회와 도쿄도, 일본 정부,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협력으로 우리는 이 전례 없는 도전을 극복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인류는 현재 어두운 터널 속에 있지만 도쿄올림픽이 이 터널 끝에 빛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의 개최 일정이 새로 확정됨에 따라 각 종목의 국제기구들도 이에 맞춰 올림픽 예선 등의 일정을 잡을 전망이다.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 막을 올려 9월 5일까지 진행되는 것으로 일정이 조정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