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814 0032020033059151814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6629614 false true false false 1585575530000 1585575543000

EU에 경고…伊총리 "위기 대처 못하면 反EU 민족주의 득세할것"

글자크기

스페인 언론 인터뷰…코로나19 경제 타격 미온적 대처에 불만 표출

연합뉴스

이탈리아 총리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에 이동제한령"
(로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국인 이탈리아 총리가 유럽연합(EU)이 이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반(反)EU 민족주의 정서가 확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콘테 총리는 이날 집무실이 있는 로마 키지궁에서 가진 스페인 유력 일간 '엘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콘테 총리는 "현재 EU에서는 역사적인 승부가 전개되고 있다"며 "EU는 비극적인 실수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EU가 현재의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이탈리아는 물론 스페인과 그 외 국가에서 민족주의 감정이 훨씬 강해질 것"이라고 짚었다.

콘테 총리는 이어 "누구도 EU에 각국 고유의 채무를 떠안아 달라고 요구하지 않는다"며 "코로나19는 대칭적 위기이며, 유럽 공통의 공동 채권을 발행할 시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문제는 우리가 언제 경기 후퇴에서 빠져나오느냐가 아니라 가능한 한 빨리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타이밍이 열쇠"라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주재하는 이탈리아 총리
(로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콘테 총리는 최근 EU 27개 회원국 정상 간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고자 이른바 '코로나 본드'라는 명칭의 공동 채권 발행을 제안했으나 일부 회원국의 반대로 거부되자 강한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이날 인터뷰 내용도 이러한 불만 표출의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 본드는 2010년 유로존 재정 위기 때 제기된 '유로본드'와 유사한 구상이다.

회원국이 개별적으로 발행하는 국채가 아닌 EU 차원의 공채로, 회원국들이 공동 지급 보증하는 방식인데 당시에도 회원국 간 입장 차로 성사되지 못했다.

재정이 취약한 회원국은 차입 비용과 신용 리스크를 낮춰 경제적 압박을 완화할 수 있으나 재정이 양호한 회원국은 자금 조달 비용 상승, 신용도 하락 등의 부담이 커지는 위험이 있다.

공채 발행 구상에 이탈리아를 비롯한 프랑스, 스페인, 그리스 등이 찬성하는 반면에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핀란드 등은 반대 입장을 보인다.

이탈리아 정치권에서는 공채 발행 논의가 무산된 뒤 위기 대응에 미온적인 EU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우파 민족주의 정치 세력은 이참에 다시 한번 영국과 같은 EU 탈퇴를 공론화하는 분위기다.

현재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극우정당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위기 상황에서 EU의 본질이 드러났다며 "일단 위기부터 해결하고 나서 EU를 떠나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