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763 0182020033059151763 06 0602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4675000 1585574766000 related

‘밥먹다’ 송대관 “아내 200억 사업 안 풀려, 김수미 돈도 사기 당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밥먹다’ 가수 송대관이 아내의 사업 실패에 대해 털어놨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송대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대관은 “아내가 사업을 한다고 한 200억으로 땅을 샀다. 금방 잘 안 되고 될 듯 될 듯 안 되더라”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매일경제

‘밥먹다’ 송대관이 아내의 사업 실패에 대해 털어놨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그는 “일은 더 꼬이고 사업은 안 됐다”며 “은행의 대출 이자는 눈덩이처럼 쌓였다. 나는 보증을 서서 부동산은 압류가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수미와 아내가 친한 사이니까 아무래도 심정을 토로한 것 같다. 마음이 여린 김수미가 딸의 결혼식을 앞두고 목돈을 선뜻 빌려줬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내 마음은 딸 결혼식보다 더 급했다. 내가 은행만 풀면 될 수 있는 친구였다. 나는 아무런 생각도 없었다. 그런데 그 돈마저 은행 가기 전에 사기를 당했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자 송대관은 “아내는 자기 전공을 살리고 싶었던 거다. 내 아내는 죄가 없다”고 보듬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