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1626 0372020033059151626 04 04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73324000 1585573332000

중국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동방명주 18만에 다시 문닫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으로 향하는 차량들이 톨게이트에서 통과를 기다리는 모습.[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으 전쟁에서 승리했다고 자평하며 일상으로 복귀를 진행하던 중국이 다시 사람들이 밀집하는 장소들을 폐쇄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동방명주(東方明珠)와 상하이의 양대 고층 건물인 상하이 타워와 진마오(金茂)빌딩이 18일만에 다시 문을 닫았다. 중국 내부에서 산발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30일 상하이시에 따르면 상하이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동방명주(東方明珠)가 이날부터 다시 문을 닫는다.상하이의 양대 고층 건물인 상하이타워와 진마오(金茂)빌딩 전망대도 이날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상하이시는 "코로나19 방역 업무를 한층 더 강화하고 여행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운영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중국의 다른 주요 도시에서도 유사한 조치가 잇따른다. 환타이치(幻太奇)해양공원을 비롯한 산시성 시안(西安)의 3대 아쿠아리움도 29일부터 다시 문을 닫았다.

안후이성 추저우시에 있는 명산인 랑야산도 29일부터 관내 관광지 개방을 다시 멈췄다.

공식 통계상으로 코로나19 신규 환자 발생이 급감하면서 중국은 내달 8일 우한(武漢) 봉쇄를 해제할 계획임을 밝히는 등 경제사회 정상화를 빠르게 추진 중에 있다.

중국 매체들은 이런 상황 변화를 두고 '방역전'이 '경제 보위전'으로 전환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주요 공장 등 산업시설은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 백화점·할인마트 등 상업 시설에도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관광지에도 다시 인파가 몰렸다. 최근 들어서는 영업 허가가 미뤄지던 실내 키즈카페와 피트니스센터, 수영장까지도 문을 열었다.

하지만 지난 주말을 앞두고부터 중국 당국이 상황을 다시 심각하게 보고 있음을 보여주는 징후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국가라디오텔레비전총국(광전총국)은 긴급 지침을 내려 지난 27일부터 다시 문을 열 영화관이 계속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상하이 등 대도시 영화관들은 두 달 만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었으나 이는 없는 일로 됐다.

최근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산발적으로 발견됐다. 지난 26일, 28일, 29일 저장성, 허난성, 간쑤성에서 각각 '내부 환자'가 한 명씩 발견됐다.

특히 최근 중국 당국이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공개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에 관한 우려는 커진 상황이다. 중국이 대외에 공표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4만3000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시 코로나19 치료 전문가팀 팀장을 맡은 장원훙(張文宏) 푸단대 감염내과 주임은 26일 열린 학술행사에서 "무증상 환자를 점점 더 많이 발견하고 있다"며 "신속히 진단하지 않는다면 대량의 환자가 지역 사회에 쌓이고, 폭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경고했다.

중국 중앙정부도 무증상 감염자에 관한 공식적인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영도소조는 지난 26일 조장인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우한의 방역 성과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면서 현지 보건 당국이 사회 깊숙이 더 파고들어 모든 신규 환자, 의심 환자,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의 봉쇄 해제도 중국 전역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실제로 29일 발견된 간쑤성의 신규 환자는 최근 봉쇄가 풀린 후베이성 셴닝(咸寧)시에서 차를 몰고 원래 살던 간쑤성의 주거지로 돌아왔다가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후베이성을 벗어날 당시 아무런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애플리케이션의 '건강코드' 역시 아무 문제가 없다는 녹색을 나타내고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